HOME > 사양관리 > 축우(육우) > 이유와 인공유 급여요령



송아지는 앞으로 어미소가 되느냐 또는 비육소로 되느냐에 따라 사양관리의 기본축이 달라지게 되는 중요한 단계이다. 송아지는 자연포유 또는 인공유나 대용유를 먹는 갓난 송아지 시기와 보조사료를 먹기 시작하는 어린 송아지 시기로 구분할 수 있으며, 송아지의 반추위 기능은 생후 8주 이내에 왕성하므로 우선 반추위의 발달에 알맞게 그리고 반추위가 잘 발달되도록 하는 것이 사양관리의 주요 사항이라 할 수 있다.
※ Key Point : 반추위 발달을 위한 사양관리
  • 이유와 이유시기
    1. 이유
      1) 한우의 일일 비유량은 초산우의 경우 분만후 1개월시 3.5kg이고 경산우의 경우는 4.1kg으로 다소 높으나 생후 30일경이 되면 송아지의 정상적인 발육을 위해서는 부족해 진다.
      2) 어미젖으로만 사육시 생후 1개월경이 되면 단백질은 30%, 가소화 양분총량은 29%가 부족하며 3개월경이 되면 단백질과 가소화 양분총량이 70%와 77%나 각각 부족 하게 된다.
      3) 이에 따라 송아지에게 생후 7~10일령부터 보조사료(인공유)와 함께 반추위 발달 촉진을 위한 양질의 목건초를 급이하기 시작한다.

    2. 이유시기
      1) 이유시기는 일반적으로 3∼4개월경에 한다. 인공유를 먹일 때는 70일 정도에 이유가 가능하며 포유기간이 길어지면 어미소가 약해지고 발정재귀가 늦어져 다음 번식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으며 송아지의 반추위의 발달이 늦어지므로 가급적 조기이유하는 것이 경제적이다.
      2) 이유시 급이하는 사료는 급작스레 바꾸지 말고 인공유를 조금씩 줄이면서 육성사료의 비율을 높여준다.
  • 인공유 급여요령
    1. 인공유 급여시기
      어린송아지의 정상적인 발육을 위해서는 부족되는 양분 만큼의 인공유나 대용유 또는 보조사료를 생후 7~10일경부터 주어야 하며 영양분 공급 이외의 고형사료 급여는 송아지의 위에 발달을 촉진시키는 효과가 있다.

    2. 인공유 급여량
      인공유의 일일 급이 기준량은 1개월까지는 아주 소량이지만 일령이 늘어남에 따라 급이량도 급속히 증가한다. 생후 10∼30일령 사이에는 10∼100g 정도의 인공유를 급여하고 건초는 인공유의 10∼20%를 급여하여 주고 송아지의 상태를 보아가며 서서히 증량하여 주게 된다.

      인공유는 이유시가 가까우면 인공유나 어린 송아지 사료를 점점 감량시키면서 값싼 육성우 사료로 대체하여 준다.

      질이 좋은 조사료인 목건초나 야건초는 어린 송아지에게 농후사료를 급여하기 시작하는 생후 10일경부터 조금씩 자유스럽게 급여.
       
    3. 주의사항
      1) 이 시기에 급이하는 육성사료에는 비단백태 질소 화합물(요소)가 첨가되어 있는지 꼭 확인한다. 어린 송아지에게 비단백태 질소 화합물의 급이시 이용하지 못할 뿐 아니라 반추위의 발달 이 늦어지고 기호성 저하로 섭취량도 줄어든다.
      2) 청초나 담근먹이는 3주령 까지는 급이하지 않는다. 그러나 급이시는 하루정도 약간 말려서 주고 이슬이나 비에 젖은 청초는 급이하지 않는다.
      3) 담근먹이는 젖을 뗀 후 4개월령부터 소량씩 급이한다. 그리고 질이 나쁜 조사료를 급이할 때는 비타민 A가 부족하기 쉬우므로 비타민 A+D제를 급이하는 것이 좋다.
      4) 항상 청초 및 담근먹이를 급이하기 전에 분의 상태를 관찰해서 급이량을 조절하여 준다.
      5) 소에 대한 개체조사를 실시하여 질병별 백신을 선택하여 정기적으로 예방주사를 실시한다.